전체메뉴
사회
[역대 대통령, 방명록 메시지는] 윤석열 “오월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입니다” |2023. 05.18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한 역대 대통령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방명록에 가장 많은 글을 남겼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43주년 기념식 참석에 앞서 묘지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입니다’라고 남겼다. 지난해 기념식에서는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

윤대통령이 묘역 찾은 열사 3명은 고교생·행불자·시민군 |2023. 05.18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기념식이 끝난 뒤 윤석열 대통령이 둘러본 전영진, 김재영, 정윤식 3명의 열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대통령은 18일 기념식을 마치고 5·18민주화운동 3개의 공법단체장과 보훈처장, 국립5·18민주묘지소장, 유가족 안내를 받으며 열사들의 묘소를 참배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바로 돌아가지 않고 유영봉안소를 추가로 둘러…

전우원 “5·18 당일날 광주에 있어 믿기지 않아” |2023. 05.18

◇전우원, 가해자 측 처음으로 기념식 참석=전두환 손자 전우원씨가 전씨 일가 중 최초로 5·18 기념식날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전씨는 18일 오전 11시께 5·18 구묘역을 찾아 추모를 위해 마련된 상석에서 묵념한 뒤 5·18기념재단 관계자와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전씨는 추모 뒤 진행된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가족의 만행이 너무 크다 …

“왜곡·폄훼 바로잡아 오월정신 제대로 계승해야죠” |2023. 05.18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미래 세대 청년·청소년들이 중심이 돼 5·18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줬다. 5·18유공자의 후손인 2명의 대학생이 경과보고를 도맡았으며, 전남대·조선대·광주교대·광주고 등 4개 학교 학생들이 오월어머니들과 함께 오월 영령에게 헌화하고 참배했다. 또 기념공연에서는 오월정신을 지키고 미래로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청…

“연대·나눔의 위대한 광주정신, 후대에 계속 전해야죠” |2023. 05.17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시 동구 금남로에는 1980년의 모습이 재현됐다. 43년 전 민주화를 이루기 위해 금남로에 모였던 학생들의 정신을 이어받기 위한 시민들과 외국인들의 발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날 금남로를 찾은 이들은 5·18 정신을 배우고 오월 영령들의 정신을 조금이나마 가슴에 새기고 싶어 현장을 찾았다고 입을 모았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대위변제안 훼방하려 모금운동? 사실과 달라” |2023. 05.17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시민모임)은 “일제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정부의 제3자 대위변제안을 훼방하기 위해 모금운동을 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시민모임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까지 모금을 진행한 것도 없고 아직 모금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도 않았는데도 일부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광주 찾아 장애인 이동권 보장 촉구 |2023. 05.17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7일 광주를 찾아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장애인 권리보장을 위한 전국단위 단체인 전장연은 이날 300여명의 단체 소속 장애인 및 활동가들과 함께 광주 송정역 승강장에 모여 ‘열차타는 사람들, 5·18 광주에서 민주주의 외치다!’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는 “민주주의의 상징인 5·18이 43주년…

오월정신 하나된 대한민국…3000여명 ‘임 행진곡’ 제창 |2023. 05.17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이 18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다. 이번 기념식은 광주의 오월정신을 전 국민이 함께 계승해 하나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특히 올해 기념식에는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이 모두 광주행을 하면서 5·18민주화운동 제43주년을 계기로 국민 대통합의 한마당이 이뤄질 것이라는 …

전두환 손자 전우원씨 5·18추모제 참석…“이 자리 올 수 있어 감사” |2023. 05.17

전두환 손자 전우원(27)씨가 17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했다. 전씨의 5·18민주묘지 방문은 지난 3월 31일 첫 사죄 행보에 이어 두 번째다. 5·18 가해자 중에서는 최초로 5·18추모제에 참석한 사례이기도 하다. 전씨는 이날 5·18기념재단으로부터 받은 ‘5·18 나비 뱃지’…

5·18묘지서 공법단체-강기정 시장 고성·삿대질 |2023. 05.17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가 열린 17일 5·18민주묘지에서 5·18 공법단체장들과 강기정 광주시장이 고성을 지르며 다툼을 벌여 물의를 빚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과 정성국 공로자회 회장은 17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강 시장에게 1분여 동안 삿대질을 하며 고성을 질렀다. 두 공법단체 회장은 5·18추…

[5·18 한눈에 보는 사적지] 학교·분수대·시장 … 도심 곳곳 선연한 항쟁의 기록 |2023. 05.17

도심 곳곳이 오월이다. 43년이 지난 지금, 누군가는 잊을 때도 됐다고 말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오월에 산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며 군사독재에 맞섰던 영령들은 산화하고, 그들이 벌였던 ‘열흘 간의 항쟁’ 기록은 광주 도심 곳곳에 5·18 사적지로 남았다. 계엄군의 총칼 앞에서도 두려워하지 않고 당당했던 시민군, 빗발치는 총탄 속에도 헌혈을 위해 병원 앞에 줄지…

[꼭 가봐야할 5·18 사적지] 전일빌딩245 총탄 흔적 생생 … 5·18 자유공원서 아픔 체험 |2023. 05.17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다. 일본 극우세력의 위안부 왜곡, 5·18 북한군 침투설 등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망언들은 올해도 끊이지 않고 있다. 아픈 역사지만 우리가 기억하고 기록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43주년을 맞아 꼭 둘러봐야 할 역사적 장소 5곳을 소개하고 국군광주병원, 남동성당, 주남마을 양민학살지 등 과…

광주광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장맘 경력단절 예방 돌봄 지원 |2023. 05.17

부모자녀 1:1양육코칭 및 진로적성컨설팅으로 진행되는 재직자 여성을 위한 돌봄지원서비스가 운영된다. 일명 ‘사랑의 새일센터’. 광주광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명화 센터장·광산새일센터)는 여성 고용유지 지원을 위한 경력단절 예방사업으로, 재직자 여성을 위한 돌봄지원서비스를 운영한다. 여성고용유지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랑의 새일센터’는 재직 여성들의 …

“5·18 발포는 사실상 전두환 지시…직보 체계 있었다” |2023. 05.16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의 발포는 사실상 전두환의 지시였다는 증언과 함께 전씨가 공식 보고 체계가 아닌 별도의 보고를 받고 있었다는 정황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진상조사위)를 통해 공식 확인됐다. 육군본부 인사참모부 박모 차장은 “발포 명령은 문서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사실상 전두환의 지시라는 것에 대해서는 동감한다”면서 “…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일 비 내린다 |2023. 05.16

5·18민주화운동 정부기념식 당일인 18일에는 하루종일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8일 광주 전역에 오전 6시부터 밤 10시까지 비가 내린다고 16일 예보했다. 아직 구체적인 강수량은 예보되지 않았지만, 하루종일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5·18 전야제를 비롯해 각종 기념행사가 열리는 17일에는 한낮 한여름 날씨를 보이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