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가유산청 출범…1946년 이후 미술작품 해외 매매 가능
문화재청, 올해 주요 정책 계획 발표
2024년 02월 22일(목) 20:05
문화재청은 올해 다양한 ‘우리고장 국가유산 활용사업’을 지원한다. 사진은 지난해 중건한 광주의 대표 누각 희경루. <광주일보 자료>
국가유산청 출범, 국가유산수리재료센터 개관, 미술작품 해외 매매 가능….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이 22일 발표한 올해 주요 정책 계획에 포함된 내용들은 ‘미래가치를 품고 새롭게 도약하는 국가유산’이라는 비전과 연계돼 있다.

문화재청의 이번 계획 핵심은 오는 5월 17일 국가유산청 출범을 비롯해 문화재 명칭과 분류체계가 바뀐다는 데 있다. 눈에 띄는 대목은 지난 1946년 이후 제작된 미술 작품의 해외 매매·전시가 가능해졌다는 점이다. 물론 개정 내용과 범위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사실 지난 60여 년간 유지해 온 문화재 정책은 원형 유지에 초점을 두고 있었다. 한편으로 문화재라는 명칭이 ‘과거 유물’이라는 개념에 묶여 있다 보니 국가 유산이라는 새로운 가치 창출이라는 관점에서는 다소 미흡한 면이 있었다.

국제 기준인 ‘유산’ 개념을 적용해 문화재를 ‘문화유산’, ‘자연유산’, ‘무형유산’으로 나누고 내부 조직도 개편해 ‘국가유산청’을 출범시키는 것은 그 같은 시대적 조류와도 맞물려 있다.

또한 ‘국가유산수리센터’를 개관하고 전통재료 인증제도도 처음으로 도입된다. 아울러 지난해 제정한 ‘자연유산의 보존 및 활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연유산의 종합적인 보존과 연구, 활용을 위해 ‘국립자연유산원’도 추진될 예정이다.

무형유산 전승을 위한 저변 확대도 중요한 부분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최초 국가무형유산 우수 이수자를 대상으로 전승활동 장려금을 신설해 270여 명에게 연간 16억 원을 지원하며, 지역 역사문화자원을 매개로 한 ‘우리고장 국가유산 활용사업’에도 389건 17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의 한류의 확산과 활용에도 관심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우리 유산에 대한 지식정보 영문화사업을 추진하고 콘텐츠 50여 편을 7개 국어로 제작해 ‘국가유산 채널’ 등에 유통시킨다는 복안이다.

한편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국가유산의 새로운 가치 창출과 국민 편익을 위한 제도와 정책을 확장해 국민의 삶이 풍요로워지고 국가 품격을 드높이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