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흩어진 청년정책·기관 한곳으로
2026년까지 53억원 들여 통합플랫폼 구축
일자리·주거 등 연계 강화…다음 달 용역기관 선정
2023년 01월 17일(화) 20:35
광주시가 뿔뿔이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간 연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청년정책과 지원기관을 한데 모아 관리하는 통합거점을 구축한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청년 통합플랫폼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 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광주시는 다음 달 중 용역 기관을 선정하고, 8개월간 원스톱 서비스 체계 밑그림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84개에 이어 올해는 93개로 청년 지원 정책을 확대했음에도 정책 간 연계가 부족해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 등이 지적된 데 따른 것이다.

강기정 광주시장도 지난해 지역 청년들과 가진 소통 행사에서 “청년 정책 버전 2로 업그레이드를 바라는 만큼 청년 부채실태조사, 정책사업 사례 빅 데이터화 작업 등을 한 묶음으로 추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광주시는 일단 국비 37억원, 시비 16억원 등 53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거점 공간을 마련하고, 청년 정책을 추진하는 민간 위탁 기관들을 입주하도록 할 방침이다. 통합플랫폼의 위치, 규모, 입주 대상 기관, 시설 등은 용역 등을 거쳐 최종 결정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구직을 돕는 드림 수당을 받고도 취업에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정책 대상에서 누락 하지 않고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지원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연계성을 강화할 것”이라며 “정책·기관 간 소통으로 청년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이번 용역에서는 또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 문화, 참여 권리 등 분야별 청년지원 정책의 연계성 강화 방안을 통해 지역 청년 인구의 유출을 막고 유입을 늘릴 수 있는 방안 등도 살펴볼 예정이다.

광주시는 매년 국·시비 등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청년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 청년의 수도권 유출 현상은 갈수록 심화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실제 광주 청년인구는 2020년 41만400여명에서, 2021년 40만3996명으로 줄어든 뒤 지난해에는 39만2484명으로, 40만명대의 벽마저 무너졌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