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의 가을은 풍성한 문화행사의 계절
매주 금·토 ‘청춘연가’ 뮤지컬
23~25일 ‘문화재 大야행’
음악축제·목포문학여행·무용제
10월까지 빽빽한 공연·축제
2022년 09월 04일(일) 18:10
목포시가 가을 내내 풍성한 문화예술행사를 잇따라 선보인다.

목포시는 ‘제22회 세계마당페스티벌’를 성황리에 마친데 이어 10월까지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포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근대역사공간에서도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진다.

오는 16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매주 금·토요일 근대역사관1관 야외무대에서는 ‘청춘연가’가 개최된다. 청춘연가는 ‘목포의 눈물’, ‘오빠는 풍각쟁이야’ 등 옛노래의 스토리를 뮤지컬 형태로 풀어내는 공연이다.

23~25일에는 5년 연속 문화재청 활용사업으로 추진 중인 ‘문화재 大야행’이 막을 올린다. 지난 7월 소야행에 이어 펼쳐지는 대야행은 근대 목포 거리 재현, 공연, 체험, 장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근대로의 시간여행을 제공한다.

30일부터 10월2일까지 갓바위문화타운에서는 올해 처음 선보이는 ‘K-music의 산실, 목포Music Play’가 개최된다. 각종 장르가 융합된 음악축제로 전국경연대회, TOP 뮤지션 공연, 댄스배틀대회, 난영극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갓바위문화타운에 위치한 목포문학관 일원에서도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시월애(愛) 목포문학여행’이 운영된다.

목포의 풍부한 문학 자원에 관광을 접목한 문학관광상품으로 문학을 테마로 프리마켓, 전시, 토크콘서트 등 온 가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문학프로그램이 매주 펼쳐진다.

28일부터 10월7일까지 시민문화체육센터에서는 16개 광역시·도 대표 무용단과 무용인이 참가하는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진행된다.

찾아가는 춤서비스, 세대공감 댄스페스티벌 등 지역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10월14~16일에는 목포항 및 삼학도 일원에서 3년만에 ‘목포항구축제’가 열린다. ‘청년과 함께하는 가을파시’라는 주제로 전통파시존, 근대파시존, 청년파시존 등으로 구성돼 파시체험, 공연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앞서 10월13일에는 전야제로 삼학도 특설무대에서 MBC난영가요제 축하방송이 진행된다.

대규모 행사 외에도 목포시 전역에서는 ‘목포항구 버스킹(9월 24일)’, ‘도서관 문화축제(10월 24일)’, ‘생활문화 르네상스 축제(9월 17~18일)’, ‘문화일체 골목길 축제(10월 15~16일)’ 등 크고 작은 문화예술행사가 계속 이어진다.

/목포=장봉선 기자 jb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