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하루 500명…고위험군만 PCR 검사
오미크론 우세지역 26일부터
자가검사키트 검사 먼저해야
2022년 01월 23일(일) 22:00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전남에서 오미크론 변이 영향으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00명을 오르내리는 등 역대급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정부는 결국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우세지역인 광주와 전남, 경기 평택, 안성 등 4곳에 새 검사·치료체계를 우선 도입하기로 했다. 이들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 확인을 위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밀접접촉자와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게 되며, 고위험군 외엔 선별진료소에 가더라도 자가검사키트 검사부터 받아야 한다.

23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21일 회의를 열고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으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광주, 전남, 경기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의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단계’로 전환하고, 이 같은 새 검사·치료 체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주 기준 호남권은 오미크론 검출률이 59.2%로 이미 우세화가 됐으며, 광주와 전남은 80%가 넘는 검출률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는 광주 등 4곳에서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를 시범적으로 시행한 뒤 확진자 발생 상황 등을 고려해 전국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고위험군은 밀접접촉 등 역학적으로 확진자와 연관이 있거나,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소견서를 받은 사람, 60세 이상 고령층,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사람 등이다. 보건소나 임시선별검사소 등 선별진료소 검사와 PCR 검사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무료로 시행한다.그 외 대상자는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없으며,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일단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한 뒤, 양성(두 줄)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이 경우 자가키트, PCR 검사는 모두 무료다.

발열 등 증상이 있어 호흡기전담클리닉에 방문했다면 의사 진료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양성이 나오면 해당 의료기관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경우 검사료는 무료지만 진찰료에 대한 본인부담금(30%)이 발생한다. 의원 기준으로 5000원을 부담해야 한다.

이날 0시 기준 광주 316명, 전남 196명 등 5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 316명, 전남 196명이다. 광주에선 동구 소재 요양병원 관련 57명(누적 341명), 남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13명(누적 14명), 감염경로 조사 중 97명 등이다. 전남에선 목포 76명, 나주 25명, 무안 19명, 영암 16명, 순천 15명, 여수 13명 등 도내 22개 시·군 가운데 18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목포·무안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남도청에서는 국장급 공무원이 신규 확진되기도 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