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 “윤석열, 학살자 찬양하고 국민을 개 취급하나”
당내 경쟁 주자들 ‘전두환 옹호·개 사과’ 논란 맹폭
2021년 10월 24일(일) 20:20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과 ‘반려견 사과 사진’으로 야당 진영에서도 곤욕을 치르고 있다.

당내 경쟁 주자들은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부각하며 판 흔들기를 시도하고 있다. “제2의 전두환을 원하나”(유승민), “히틀러도 찬양하나”(홍준표) 등의 당내 공세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은 24일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이미 ‘개 사과’(사진)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 세우기 구태 정치의 전형이 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공천은 엄연히 당 대표의 권한인데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인가”라며 이같이 직격했다.

이날 윤 전 총장 캠프가 국민의힘 김태호·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 등을 영입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이어 “마치 당을 장악한 듯이 선관위에도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며 “그러다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이 정치”라고 주장했다. 또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것”이라며 “민심은 천심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반려견 SNS’ 게시물이 치명타가 됐다. 누군가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촬영한 것인데, 같은 날 윤 전 총장의 사과와 맞물려 ‘국민을 개 취급한 것인가’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각종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반려견 동공에 윤 전 총장 부부 모습이 비친다는 주장, 해시태그에 전라도·도민 비하 용어가 쓰였다는 의혹과 맞물려 수많은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이 양산됐다.

캠프 측은 SNS 담당 실무진의 판단 착오라며 사과하고 계정을 폐쇄했다. 윤 전 총장도 즉각 본인의 불찰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내달 초 광주를 방문하고 5·18묘역을 참배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시민들을 대면하고 진솔한 사과를 통해 민심을 수습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