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달고 아삭한 함평산 단감 ‘원추’추석 전 수확·출하
2021년 09월 13일(월) 19:45
국산 품종으로 과즙이 풍부한 함평산 ‘원추’ 단감을 9월 중 맛 볼 수 있게 됐다.

함평군은 지난해부터 함평천지감연구회를 중심으로 20개 농가 5㏊에 신품종 원추 단감 재배지를 조성해 왔다. 올해 추석 전 첫 수확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 재배하는 단감의 80% 이상은 일본에서 도입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이 ‘태추’, ‘원추’, ‘로망’ 등 다양한 국산 품종의 단감을 개발해 온 이유다.

이 가운데 원추는 태추와 신추 단감의 교배종으로 식감이 아삭하고 과즙이 풍부하며 껍질이 얇은 것이 특징이다. 9월 중순이 수확 적기다.

함평군 관계자는 “원추는 15브릭스의 고당도로 과중 350g 안팎의 대과 품종에 모양도 좋아 추석 차례상에 올리기에 제격”이라며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함평=한수영 기자 hs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