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성군 디지털 트윈 플랫폼·기반 데이터 구축 박차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국비 7억 확보
2021년 08월 12일(목) 19:50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사업에 선정된 장성군청 전경.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정문이 눈길을 끈다.
장성군이 국토교통부 주관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포함 14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가상 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물체를 만들어 다양한 모의시험을 펼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시설물 및 장비의 상태를 파악하거나 사고 발생을 예견하는 등 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복잡한 문제들을 분야별로 진단하고 대안을 수립한다.

장성군은 이번 공모에서 디지털 뉴딜 정책 사회간접자본 디지털화 분야에 ‘옐로우시티 장성! 스마트 성장 프로젝트’를 응모해 선정됐다.

사업비로 확보한 14억원(국비 7억원)은 기반 데이터 구축과 행정 활용모델 개발에 투입한다.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말 사업 발주에 들어갈 계획이다.

장성군의 데이터 구축 목표량은 총 518.5㎢로, 지역의 지리·문화·인문학적 특성을 망라해 디지털 트윈 국토기반 플랫폼에 구현하고 3차원 공간정보를 축적한다.

아울러 ▲도시 디자인 ▲빈집 확인 및 슬레이트 지붕 교체 지원 ▲악취·오염물질 측정 실시간 모니터링 ▲관광 시즌 주차 안내 ▲도시 계획(재생) 시뮬레이션 ▲도로 시설물 유지보수 및 현지 확인 서비스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행정 활용 모델을 개발한다.

한편 장성군은 올해 초 디지털 트윈의 기초 자료가 될 ‘도로와 지하 시설물 전산화 3단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1단계 사업에 들어갔다. ‘도로와 지하 시설물 전산화 사업’은 도로 및 지하 시설물의 위치와 연식 등 다양한 속성정보를 전산화하는 사업이다. 군은 군비 60억원을 투입해 장성군 전역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