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 369명…광역지자체 중 8번째 많아
민주당 박재호 의원 국감 자료
일반직 비율 61%로 높아
최근 5년 210명 징계 받아
품위손상 156명 가장 많아
2020년 10월 23일(금) 00:00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광주 공무원 1명이 담당하는 주민 수가 많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감 자료에 따르면 광주 공무원 정원은 3939명이며, 1인당 담당하는 주민 수는 369명이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8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경기가 90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 527명, 서울 520명, 부산 418명, 인천 416명, 대구 395명, 대전 371명 등이다.가장 낮은 곳은 제주로 109명이다.

공무원 중 광주는 일반직 비율이 61%(특정직 39%)로 상대적으로 높다.

박 의원은 “각 지자체의 면적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더라도 지자체별 공무원 1인당 주민 수가 많다면 대민 지원 서비스의 질적 저하가 예상된다”며 “행안부는 물론 지자체는 공무원 1인당 주민 수 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의원은 또 “최근 5년간(2015∼2019년) 광주시 공무원 210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공직 가치를 재점검해 공직 본연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광주 공무원 44명, 2016년 44명, 2017년 37명, 2018년 45명, 2019년 40명이 징계를 받았다. 이 가운데 품위손상이 156명으로 가장 많았고 감독 소홀과 금품수수 각각 6명, 직무 태만과 복무 규정 위반 각각 5명, 비밀 누설 3명, 공문서 위변조 2명, 공금 유용 1명 등이다. 징계위원회 결과 중징계인 파면 2명, 해임 6명, 강등 3명, 정직 31명, 감봉 66명에 달했다.

박 의원은 “공무원은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책임을 가지고 직무에 헌신해야 함에도 직무를 이용한 비위 행위가 증가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공무원들의 공직기강 등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