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흥군, 태풍 대비 상습 침수지역·저지대 비치
폐현수막 활용 모래주머니 튼튼하고 안전해요
2020년 08월 26일(수) 18:04
장흥군 희망일자리 참여자들이 폐현수막을 활용해 모래주머니를 제작, 상습 침수지역에 비치했다. <장흥군 제공>
장흥군 희망일자리 참여자들이 폐현수막을 활용해 태풍 대비용 모래주머니를 제작,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장흥군에 따르면 장동면 희망일자리 참여자들은 최근 폐현수막을 활용해 재난대비를 위한 모래주머니 300개를 만들었다.

이들은 강한 비와 바람이 예상되는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한다는 소식을 듣고 상습 침수지역과 저지대 비치를 위한 모래주머니 제작에 나섰다.

특히 불법광고물 판정으로 수거된 폐현수막을 이용해 모래주머니를 만들어 쓰레기 감소와 함께 자원 재활용 효과도 거뒀다.

희망일자리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장동면의 깨끗한 거리 조성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김성호 장동면장은 “폐현수막을 활용한 모래주머니가 기존 모래주머니보다 튼튼해 모두들 만족해 한다”며 “태풍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