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대·순천대…동서 경쟁보다 정원 확대 힘 모아야
전남권 의대 유치 주도권 싸움…이번엔 동부권서 국회 토론회
소병철 의원 주관, 순천 공공의료 강화 필요성 주장
지난 6월 김원이 목포 유치 토론회…경쟁 과열 안돼
2020년 08월 04일(화) 00:00
3일 국회에서 열린 ‘전남 동부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과 의과대학의 역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의과대학 전남 동부권 유치”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소병철 의원실 제공>
3일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개최한 ‘의과대학 역할 및 공공의료 강화’ 관련 토론회는 전남의 30년 숙원인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였다.

국내 의사 수의 절대 부족으로 지방에는 제대로 된 의료 체계가 갖춰지지 않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민들에게 돌아간다는 사실이 통계와 전문가 발언 등을 통해 거듭 증명됐다.

다만 여당과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및 의대 없는 지역의 의대 신설 방침’ 발표를 전후로 전남 서부권과 동부권 국회의원들이 앞다퉈 국회 토론회를 열어 지역구 의대 신설을 강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우려도 제기된다. 신설될 의과대학이 목포대로 가느냐, 순천대로 가느냐보다 중요한 것은 의대 정원 최대 확보라는 점에서 두 지역이 경쟁보다 힘을 합쳐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날 국회 토론회는 소병철 의원이 주관하고 전남 동부권 의원들이 공동주최했다. 토론회 명칭은 ‘전남 동부권 공공의료인프라 확충과 의과대학의 역할’으로 외견상 동부권 의대 신설을 강조하지는 않았으나 곳곳에서 신설될 의대의 동부권 유치 필요성이 강조됐다.

순천대 박기영 대학원장은 토론자로 나서 “전남권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의과대학이 한 개도 없는 지역이며, 상급종합병원도 광주시에 2개, 화순군에 1개가 존재하지만, 동부권에는 상급병원이 1개도 없는 의료사각지대”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최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낸 의료취약지역 연구결과 보고서에 의하면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광주권은 2.4명으로서 광주권은 서울 다음으로 높았다”며 “그러나 서부권은 1.58명이며 동부권은 더 낮은 1.44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그러면서 “지역 중심 국립대학 중에서 전국 최악의 의료 소외지역에 위치한 곳에 의과대학을 최우선 신설해 의료 공공성이 확보될 수 있는 지역의료 체계를 확충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신설될 의대의 전남 동부권 유치를 주장했다.

앞서 목포를 지역구로 둔 김원이 의원은 지난 6월 22일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의료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목포대 의대 유치 토론회를 열어 의대 유치의 당위성과 공공의료 강화 정책을 논의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목포 의대 신설과 운영, 실현 등을 시민들과 의논했다”며 “앞으로 의대 및 대학병원 설립에 따른 과정, 문제점을 공개해 시민들과 토론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당시 토론회에는 전남권 의대 유치 산파로 평가받는 정의당 윤소하 전 의원도 참석해 “교육부가 ‘목포대 의대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2018년 예산에 반영해 보건사회연구원에서 타당성과 경제성이 매우 높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강조했다.

당정이 지난달 23일 의대 없는 지역의 의대 신설 등을 내용으로 한 공공의료체계 강화 대책 발표 이후 목포대를 중심으로 한 전남 서부권과 순천대를 중심으로 한 동부권 경쟁은 가열되고 있다.30년 숙원 해결이 눈앞에 왔고 지난 4·15총선에서 뜨거운 감자로 불릴 정도로 의대 유치를 두고 동서 대립이 극심했던 터라 의대 유치 환영 성명도 두 지역이 앞다퉈 쏟아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전남지역 의대 설립 필요성은 확인됐고 당정이 이미 전남권에 의대를 신설하기로 가닥을 잡은 상황”이라며 “현 단계에서는 최소 100명, 나아가 보다 많은 수의 의대 정원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100명 이상이 확보돼야 의대와 부속 병원을 동·서에 각각 설립하는 등 다양한 추진 방안을 세울 수 있다. 불필요한 전남 동서 간 경쟁보다 의대 정원 확대에 힘을 모아야 할 때”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