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H, 스마트 건설기술 ‘LH-BIM 로드맵’ 추진
기술표준 수립 등 5대 과제 설정
국내 건설업 스마트화 일조
2019년 10월 04일(금) 04:50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스마트건설 기반기술인 ‘BIM(건축정보모델링·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확산을 위해 ‘LH-BIM 로드맵’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BIM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4D 공정지원, 유지관리 등 건축물 생애주기의 모든 정보를 통합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건설 기본 플랫폼 기술이다.

해외 건설선진국은 이미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건설 프로세스 및 생산성 혁신을 바탕으로 건설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의 완성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지난해 말 발표한 바 있다.

LH는 이번에 발표한 ‘LH-BIM 로드맵’을 통해 정부의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정책에 부응하고 건설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로드맵의 주요 내용은 ▲스마트 설계기반 구축 ▲건설 생산 혁신 ▲스마트워크 및 디지털조직 구축 등 3대 전략이 중심이다. 이를 바탕으로 BIM 설계공모 확대, 기술표준 수립, 환경조성, 전담조직, 인력양성 등 5대 실행과제 추진에 나선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성공적인 로드맵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 공공기관, 학·협회 및 산업계 간 긴밀한 파트너십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LH는 지속적인 소통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의 확산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