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느림보 태풍 ‘솔릭’ 호남 강타 … 강풍·폭우 피해 ‘초비상’
오늘 오전까지가 고비 … 해상교량 전면 통제
2018년 08월 24일(금) 00:00
제19호 태풍 솔릭이 광주·전남지역에 상륙한 23일 오후 목포시 보광동 연안여객선터미널 인근의 한 어구 상점 주인이 쌓아둔 물품에 포장을 씌운 뒤 단단하게 고정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제19호 태풍 ‘솔릭’이 24일 새벽 영광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태풍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는 광주와 전남, 전북 등 호남지역의 큰 피해가 우려된다. 23일 오후부터 간판 낙하, 가로수 쓰러짐 등의 강풍 피해가 광주시·전남도 재난상황실에 접수되고 있으며, 이날 밤과 24일 오전까지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솔릭’은 시속 8km의 느린 속도로 이동하면서 초속 30m를 넘는 강풍과 함께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의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이날 오후 6시 진도 해상에 근접했으며, 이에 따라 전남 전 해상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순간풍속 초속 35.2m, 누적 강수는 평균 19.7㎜다. 특히 진도는 130㎜ 폭우가 쏟아졌다. 완도 87㎜, 신안 60㎜, 지리산 51㎜의 비가 내렸다.

광주시와 전남도 등은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비상 근무에 들어갔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228개소에 대한 예찰을 강화했다.

거금대교와 소록대교 등 고흥 해상교량은 전면 통제됐다. 광주·여수·무안공항의 항공편(68편)도 모두 결항됐다. 여객선은 목포·여수·완도 55개항로 92척 전 항로가 막혔다. 광주 전체 초·중·고등학교는 이날 하루 단축수업을 했고 전남은 모든 학교가 휴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과 관련해 “국가적 비상대비태세를 유지하며 총력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지하에 위치한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긴급 점검회의를 갖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가장 먼저”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에 소속된 모든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이 완전히 물러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